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왜 왔느냐" 싸늘한 중국…한국관광 문의 '뚝'(종합)

연합뉴스2017-03-03

"왜 왔느냐" 싸늘한 중국…한국관광 문의 '뚝'(종합)
사드 보복 곳곳에서 현실화…단체 관광·크루즈 기항 취소 속출

사드 보복 중국인 관광객 한국관광 금지령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주·부산·인천=연합뉴스) 조정호 신민재 고성식 기자 = 중국 정부가 자국 여행사에 한국관광 전면 중단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내 관광업계와 지방자치단체에 비상이 걸렸다.
외국인 관광시장에서 중국 의존도가 특히 높은 제주, 부산, 인천 등지에서는 '사드 갈등'의 골이 깊어지면서 관광·유통업 전반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란 우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중국인 관광객의 방한 취소 움직임은 이미 곳곳에서 나타난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저장성에서는 2일부터 현지 여행사에 제주 여행상품 문의가 전혀 들어오지 않고 있다.
중국의 관광행정을 총괄하는 국가여유국은 여행사 회의를 소집해 방한 관광객 중단 정책에 관해 설명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4대 직할시 중 하나인 상하이에서는 제주 여행상품을 구매했다가 취소하는 사례들이 나오는 것으로 파악됐다.
동북 3성 최대 도시인 랴오닝성 선양에서는 제주에서 이달 열리는 유채꽃 걷기대회와 5월 마라톤 관련 행사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항의가 들어오고 있다.
홍콩과 인접한 광둥성 선전에서는 선전항공이 제주 직항편의 휴항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관광협회는 마케팅 활동을 위해 2일 중국 현지 여행사를 방문했다가 "여기 왜 왔느냐"는 질문과 함께 냉소적인 반응에 부딪히기도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3일 "현재까지 중국 직항 노선 탑승률에는 큰 변화가 없지만, 중국 정부의 의지가 크게 작용하는 만큼 앞으로는 현지 마케팅 활동도 할 수 없는 등 속수무책인 상황이 전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제주도와 관광협회, 관광공사 등은 이날 오후 제주도에서 '중국인 방한 관광 전면 중단에 따른 유관기관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
부산지역 관광업계도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초대형 크루즈선이 잇따라 부산을 찾으면서 중국인 관광객 비중이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여서 중국 측의 이번 조치로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중국인 단체관광객이 주로 쇼핑하는 면세점 업계도 초긴장 모드다.
부산의 한 면세점 관계자는 "아직 예약 취소 상황은 없지만, 중국인 손님 대다수가 여행사 패키지 상품을 이용하는 단체관광객이기 때문에 매출 감소로 이어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부산 모 관광업체 관계자는 "크루즈 상품도 판매 중단에 포함됐다는 언론보도를 봤다"며 "부산을 찾는 중국인 가운데 크루즈 관광객 비중이 높아 타격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관광 전문가들은 "2011년 중국과 일본이 영토 분쟁을 했을 때는 일본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 감소 비율이 50%를 넘어서지 않았다"며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개별 여행객은 영향을 받지 않겠지만, 크루즈 상품 비중이 높은 부산과 제주는 다른 곳보다 관광객 감소 비율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국을 찾는 중국발 크루즈선의 운항 취소도 속출하고 있다.
올해 31척의 외국 크루즈선이 261차례에 걸쳐 부산항에 기항할 계획이었으나, 3척이 26차례 기항을 취소했다.
오는 6월 중국 톈진에서 관광객 4천200명을 태우고 인천을 찾을 예정이었던 대형 크루즈선도 최근 운항을 취소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지난달 중순 중국 측으로부터 6월 인천항 기항 예정 크루즈 1척의 취소 통보를 받았다"며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smj@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