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충남도 국비 7조원 시대…"창업 생태계 구축·해양신산업 육성"

연합뉴스2019-12-12

충남도 국비 7조원 시대…"창업 생태계 구축·해양신산업 육성"
평택∼오송 고속철 정차역 등 현안 해결 발판 마련

충남도청과 충남도의회 전경[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는 내년 정부예산 7조1천481억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6조3천863억원보다 7천618억원(11.9%) 증가한 규모다.
분야별로 사회간접자본(SOC) 2조4천650억원, 복지 2조1천432억원, 농림수산식품 4천826억원, 환경 3천471억원, 문화체육관광 1천856억원, 연구개발 1천551억원 등이다.
충남도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5억원), 내포 혁신창업공간 조성(10억원), 동아시아 역사도시진흥원 용역(2억원), 충남 육아종합지원센터(10억원) 등 주요 신규사업 예산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KTX 천안아산역 유휴공간 16만7천438㎡를 활용해 조성하는 스타트업 파크는 사업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혁신 창업 공간이다.
지난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충남도청을 방문해 발표한 해양신산업 관련 신규 사업도 차질없이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도는 해양바이오 기업을 육성하고 제품·사업화 등을 지원하는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사업비 12억8천800만원, 해양바이오 뱅크 구축비용 43억,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성비 10억원 등을 확보했다.
이밖에 석문국가산업단지 인입선 철도 60억원, 충남 501호 병원선 대체비용 4억원 등도 내년 정부 예산에 포함됐다.
그동안 추진해온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7천103억원), 장항선 복선전철 건설(305억원),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1천909억원), 대산∼당진 고속도로 건설(52억원),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936억원), 아산호∼삽교호∼대호호 수계연결(290억) 등 사업도 무난히 예산 확보에 성공했다.
충남도는 대규모 SOC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충남도가 지속해서 요구한 서해선 서울 직결사업, 평택∼오송 고속철도 천안·아산 정차역(구난역) 신설 등 현안을 해결할 발판을 마련한 것도 주요 성과다.
국회가 정부 예산안 심사에서 국토교통부에 서해선 복선전철 이용객의 서울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평택∼오송 고속철도 복복선 구간 천안·아산 주민 교통 편의를 고려하도록 부대의견을 제시한 것은 충남도 의견에 힘을 실어줬다는 평가가 나온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역 정치권과 도민이 합심해 처음으로 국비 7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창업 생태계 기반을 구축하고 해양 신산업 등 충남의 미래 먹거리 사업에 정부 예산을 확보한 것은 큰 성과"라고 자평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예산 심사 때 부대의견을 제시하는 것은 이례적이며 의지의 표명이자 명시적인 요청사항"이라며 "정부는 국회 부대의견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것이 관례"라고 설명했다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