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동반성장위원장 "다른 업종 간 교류 활성화로 동반성장 추진"

연합뉴스2019-12-09

동반성장위원장 "다른 업종 간 교류 활성화로 동반성장 추진"
내년 '사회적 이슈 조정협의체' 운영…"타다 문제는 접근 조심스러워"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9일 "다른 업종 간 교류가 활성화돼야 중소기업들이 수직 생태계에서 벗어날 수 있다"며 "다른 업종 간 기술협력으로 동반성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오찬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중소기업 입장에서 같은 업종 안에선 납품 상대를 늘리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다른 업종이라면 납품 상대와 비경쟁사이기 때문에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가령, 전자 산업 중소기업이 전자 대기업뿐 아니라 자동차나 화학 대기업에도 납품하고 함께 기술개발을 할 수 있도록 길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이를 위해 혁신성장 투어와 기술혁신 동반성장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할 계획"이라며 "중소기업의 활로가 더 넓어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권기홍 동반성장위원장[동반성장위원회 제공]
아울러 동반위는 내년부터 '사회적 이슈 조정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대·중소기업 간에 발생하는 동반성장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필요하면 동반위 차원에서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해 권 위원장은 "대·중소기업 간 문제를 넘어서 신산업과 기존 산업 간 갈등이 있을 경우 동반위가 갈등 해소를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해볼 수 있을지 논의했다"고 말했다.
최근 사회적 논란이 된 '타다'와 택시산업도 조정 대상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타다에도 이미 1만명 정도 기사가 고용돼 있는데 이들을 택시기사와는 다르게 볼 것인지, 타다를 혁신으로 볼 것인지 등 여러 문제가 복잡하게 얽혀있다"며 "다만 동반위가 전문 인력이나 특정 권한이 없는 상태에서 어설프게 문제를 건드리면 오히려 갈등을 확산시킬 수 있어 조심스럽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동반위는 내년부터 동반성장 인증제 도입을 본격화해, 대기업이 협력사와 공동 개발 또는 공동 출시한 제품에 '동반성장 인증마크' 부착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동반위는 올해 임금격차 해소를 위한 협약 금액이 누적 10조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원 유형별로는 임금 및 복리후생 지원금이 5천402억원, 임금 지불 능력 제고 지원금이 3조180억원, 경영 안정 금융 지원금이 7조1천522억원을 기록했다.
yj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