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롯데그룹 중국 홈페이지 마비…"외부 해킹 공격"

연합뉴스2017-03-01

롯데그룹 중국 홈페이지 마비…"외부 해킹 공격"
온·오프라인 "불매운동" 선동 문구도 발견…中 주재원 비상 대기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달 말 국방부와 롯데 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 관련 계약이 마무리되고 한반도 사드 배치가 속도를 내자 중국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롯데그룹 중국 홈페이지가 해킹 공격에 따라 마비되는 등 실제 피해가 하나둘 확인되고 있다.
1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그룹의 중국 홈페이지(http:www.lotte.cn)는 지난달 28일 오후부터 다운돼 접속이 불가능한 상태다.
롯데 관계자는 "전산시스템 전문가의 진단 결과 바이러스를 이용한 외부 해킹 공격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27일, 28일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유니콤을 통한 이 페이지 접속 건수를 분석한 결과 접속 트래픽(접속량)이 평소의 10~25배 수준까지 폭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중국 내 웨이신(모바일 메신저)에도 "롯데에 대해 불매운동을 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속속 발견되고 있다고 롯데그룹은 밝혔다.
지난달 28일 롯데백화점 선양(瀋陽)점 앞에서는 일반 시민이 "한국사드 반대, 중국에서 사라져라"라는 피켓을 들고 1인 시위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 중국인은 이후 시위 사진을 웨이보(중국 SNS) 등에 올리며 불매운동을 확산하려는 시도도 하고 있다.
같은 선양에서는 주민 일부가 '롯데'를 명시하지는 않았으나, "한국 여행을 가지 말고, 한국 상품을 구매하지 말자"는 내용의 어깨띠 형태의 홍보물을 착용한 모습도 발견됐다.
롯데 관계자는 "롯데 중국 홈페이지 등에 대한 소수 중국인의 개별적 보복 행위는 하나 둘씩 확인되고 있다"면서도 "아직 중국 정부나 소비자단체의 조직적, 집단적 불매운동 또는 여타 보복행위는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만약에 있을지 모르는 비상 상황에 대비, 주재원들이 비상 대기하며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hk999@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