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대기업 5년새 급감…'기계공업 요람' 창원산단 흔들린다

연합뉴스2017-03-01

대기업 5년새 급감…'기계공업 요람' 창원산단 흔들린다
대기업 84곳→45곳, 25개사 "이전 계획"…"다양한 유인책 제시돼야"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이하 창원산단)는 '한국 기계공업의 요람'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 통계를 보면 창원산단(2천530만㎡)은 지난해 기준으로 입주기업 2천707개사, 연간 생산액 53조원, 고용인원 11만9천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산업단지다.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산단 지정 40년을 넘기면서 산업용지 부족, 땅값 상승, 인근 산업단지로 기업 이전 등으로 활력이 많이 떨어졌다.
창원상공회의소 창원지역경제연구센터는 최근 펴낸 '창원산단 입주기업의 역외 이전 요인 및 입지강화방안 연구' 보고서를 통해 창원산단 문제점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책을 제안했다.
보고서는 우선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창원산단 입주기업은 꾸준히 늘고 있으나 대기업이 줄어든 점을 우려했다.
창원산단은 300인 이상 대기업이 고용의 40% 이상, 생산의 60% 이상, 수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대기업 중심 산업생태계가 특징이다.
그러나 2004년 70곳, 2010년 84곳에 달하던 대기업은 2015년 45곳으로 격감했다.
보고서는 다른 곳으로 기업을 옮기거나 경기불황에 따른 종업원 감원, 합병으로 대기업 수가 줄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인근에 조성중인 산업단지가 창원산단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구국가산업단지는 경남과 가깝고 유치업종이 창원산단 주력업종과 겹치는 점, 분양가격은 창원산단의 1/3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2020년 대구산단 준공 즈음에 창원권에서 20개 기업이 이전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업체 이전 움직임은 해당 연구과제를 수행하면서 창원산단 기업체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확인됐다.
창원산단 입주기업 105개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25개사(23.8%)가 이전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기업을 옮기려는 이유는 창원산단내 공장용지가 부족하거나 땅값이 비싼 것을 가장 많이 꼽았다.
보고서는 이런 문제점을 극복할 정책을 여러 개 제시했다.
먼저 창원산단 전체를 묶어 획일적으로 규제하는 대신 일부 지역은 고밀도·복합용도 개발을 허용해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이 입주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렇게 하면 수송기계, 전기전자산 등 창원산단 주력산업 근간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 창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창원산단에 오래 입주해 법인세 감면 등 세제혜택이 소멸된 외국인투자기업에는 추가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법으로 산업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밖에 지자체가 조례를 제정하는 등의 방법으로 국민임대주택 등 저가의 주택을 창원산단 중소기업 장기근속자에게 특별공급하는 방안, 지자체·기업 공동투자로 경영·마케팅 분야를 맡는 '국제경영정보센터' 신설, 공단셔틀버스 운행, 중소기업 밀집지역 공영주차장 확충 등을 창원산단 활성화 방안으로 내놨다.
seaman@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