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내년부터 경기도 전 지역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혜택

연합뉴스2019-11-24

내년부터 경기도 전 지역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혜택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용인·김포·양평 등 도내 3개 시·군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해 온 '소상공인 풍수해보험 사업'을 내년부터 도내 31개 전 시·군으로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침수 피해(CG)[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따라 도내 전 지역 소상공인들은 저렴한 보험료를 납부하면 예기치 못한 각종 재난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가입대상은 상시근로자 10명 미만의 광업, 제조업, 건설업, 운수업 사업자 등이다. 그 외 업종의 경우 상시근로자 5명 미만이면 가입이 가능하다.
풍수해보험에 가입하면 태풍, 홍수, 호우, 강풍, 풍랑, 해일, 대설, 지진 등 8개 유형의 자연재해로 피해를 보았을 경우 공장은 1억5천만원, 상가는 1억원, 재고 자산은 3천만원까지 보험 가입 한도에서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풍수해보험에 가입하면 정책자금 금리 우대 혜택도 제공된다.
일반소상공인 자금, 사업 전환자금, 여성 가장 지원자금, 창업 초기자금, 고용안정지원자금, 청년고용 특별자금 등 6개 정책자금을 지원받고자 하는 사업자는 보험 가입 사본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나 금융기관에 제출하면 대출금리 0.1%포인트를 할인받을 수 있다.
보험 가입은 시·군 재난부서나 읍·면·동사무소, DB손해·KB손해·삼성화재·현대해상화재·NH농협손해 등 5개 보험사에 문의하면 된다.
풍수해보험은 보험료 일부를 국가 및 지자체에서 지원하는 정책보험이다.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