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경기도의료원 감사실장에 '다스 실소유주' 제보한 김종백씨 내정

연합뉴스2019-11-20
경기도의료원 감사실장에 '다스 실소유주' 제보한 김종백씨 내정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실소유주임을 입증하는 증거자료를 제보한 '공익 제보자' 김종백(43) 씨가 경기도 의료원 감사실장으로 내정됐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전경[안성병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의료원 측은 20일 "올해 3월 전임자가 물러나면서 공석인 감사실장을 채용하려고 최근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했는데 지원자 5∼6명 가운데 김씨가 최종 합격했다"고 밝혔다.
도 의료원 감사실장은 공공병원인 의료원 본부와 산하 6개(수원·의정부·포천·파주·이천·안성) 병원의 감사 업무를 총괄하는 자리다. 임기는 2년이다.
다스에서 18년간(1997∼2015년) 근무한 김씨는 다스의 실소유주가 이 전 대통령임을 입증할 수 있는 증언과 증거자료를 언론과 검찰 등에 제보한 인물이다. 시민단체 참여연대가 주는 '2018 참여연대 의인상'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공익제보 이후 내부 고발자로 알려진 탓에 일자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다 최근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 도 의료원 감사실장 채용 전형에 지원해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 의료원은 12월 1일 자로 김씨를 발령낼 방침이다.
gaonnu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