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울산 동구청장 "현대중공업은 '사업분할' 대안 내놔야"

연합뉴스2017-02-27
울산 동구청장 "현대중공업은 '사업분할' 대안 내놔야"
윤종오 의원·동구주민회도 "일방적 사업분할" 지적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권명호 울산 동구청장은 27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사업분할' 안건을 처리한 현대중공업에 대해 "지역 사회가 안심할 대안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주주총회 강행하는 회사, 반발하는 노조
권 구청장은 이날 현대중공업의 사업분할이 주총을 통과하자 "분사나 구조조정은 기업이 살아남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므로 이해할 수 있는 부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본사가 다른 지역으로 가는 것은 안된다"며 "분사를 하더라도 근로자들의 고용 승계는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은 분사하더라도 동구의 인구가 늘어날 것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한다는 것인지 명확한 입장과 계획을 밝혀 지역 사회를 안심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또 이날 동구주민회 이성규 대표는 "노동자의 일자리와 지역 경제를 심각하게 위협하는 분사 구조조정을 반대한다"며 "지역 사회와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사업분할 결정이 동구에 미칠 영향이 적지않을 것이기 때문에 동구주민대책위원회와 연대해 대책을 세울 예정이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분사 반대 기자회견
무소속 윤종오 의원(울산 북구)도 논평을 내고 "현대중공업은 노동자와 주민의 반대에도 일방적으로 사업분할을 통과시켰다"며 "회사는 지금이라도 노조나 지역 사회와 진정성 있게 대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yongta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