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대만서 'OLED 노트북' 시장 확대 나서

연합뉴스2019-11-07
삼성디스플레이, 대만서 'OLED 노트북' 시장 확대 나서

이재용 부회장, 삼성디스플레이 아산 사업장 방문(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8월 26일 충남 아산에 있는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을 방문해 중소형 OLED 디스플레이의 기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19.8.26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는 7일 대만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노트북 시장 확대를 위한 '삼성 OLED 포럼 2019 타이베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만 타이베이 그랜드메이풀 호텔에서 열린 포럼에는 휴렛팩커드(HP)와 델, 레노보, 에이수스(ASUS) 등 글로벌 노트북 업체와 콤팔, 콴타, 위스트론 등 주요 ODM(제조자개발생산) 업체 등 25개사 350여명이 참석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행사에서 정체된 정보통신(IT)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OLED 노트북을 제시하고 OLED만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강점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의 얇고 가벼운 디자인적 유연성과 무한대의 명암비, 뛰어난 야외시인성 등 프리미엄 노트북에 필수적인 화질 특성을 강조했다.
또한, 지문 일체형 디스플레이와 사운드 일체형 디스플레이 등 디스플레이 센서 융합 기술 로드맵을 발표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상반기에 13.3인치와 15.6인치 노트북용 OLED를 개발해 HP와 델, 레노보, ASUS 등과 협력해 노트북 13종을 출시한 바 있다.
내년에는 13.3인치 풀HD 모델을 추가로 출시, 제품 라인업을 확장해 시장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justdus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