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전북연구개발특구 입주 연구소기업 100곳…"과학기술 선도"

연합뉴스2019-11-04

전북연구개발특구 입주 연구소기업 100곳…"과학기술 선도"

 전북 연구개발특구 내 테크비즈센터 6월 기공식 [전북도 제공]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2015년 광역지자체로서는 처음으로 지정된 전북연구개발특구에 입주한 연구소기업이 100곳으로 집계됐다.
4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주시, 정읍시, 완주군, 도내 4개 대학, 과학기술 연구기관 121곳이 참여한 전북연구개발특구에 농생명과 첨단소재 분야의 연구소기업 100곳이 입주했다.
연구소기업은 대학과 공공연구기관 등이 개발한 기술을 연구개발특구에서 사업화하는 기업으로, 세금감면과 지자체 지원이 이뤄진다.
전북연구개발특구에는 2015년 출범 때 3곳, 2016년 19곳, 2017년 29곳, 2018년 23곳, 올해 26곳이 입주했다.
전북도는 입주기업 지원과 연구개발 지원을 위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특구 본부, 연구소, 기업 및 창업보육 공간, 다목적 강당, 지원시설 등이 입주할 테크비즈센터를 짓고 있다.
센터는 농생명, 금융, 첨단소재의 산·학·연 교류, 네트워킹, 기술사업화, 원스톱 서비스 지원, 전북 핵심산업 사업화 등을 맡는다
전북도는 이날 전주시 팔복동 전북테크노파크에서 연구소기업 3곳의 현판식을 겸한 100곳 등록 행사를 열었다.
송하진 도지사는 "연구소기업이 전북 과학기술을 선도하면서 고급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가는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k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