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BNK금융지주 3분기까지 5천292억원 당기순익…1.9% 감소

연합뉴스2019-10-31
BNK금융지주 3분기까지 5천292억원 당기순익…1.9% 감소

BNK금융그룹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BNK금융지주[138930]는 올해 3분기까지 당기순이익 5천292억원을 달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 5천393억원보다 101억원(1.9%) 감소한 수준이다.
BNK금융은 판매관리비 회계처리 변경에 따른 일시적인 비용 증가 309억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는 지난해 대비 순익 규모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이자 이익은 지난해보다 985억원(5.6%) 감소했으나, 비은행부문 실적 개선으로 비이자이익은 1천52억원(54.6%) 증가했다.
대손충당금 전입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7억원(12.4%) 감소하는 등 건전성도 계속해서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주력 계열사인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당기순이익은 각각 3천559억원, 1천626억원으로 집계됐다.
BNK캐피탈 594억원, BNK투자증권 191억원, BNK저축은행 155억원 등 비은행부문도 양호한 성장세를 보였다.
총자산이익률(ROA) 0.73%, 자기자본이익률(ROE) 8.92%로 지난해 말과 비교해 각각 0.18%포인트, 2.17%포인트 개선됐다.
자본 적정성 지표인 BIS 총자본비율과 보통주 자본 비율은 지난해 말 대비 각각 0.04%포인트와 0.18%포인트 상승한 13.19%와 9.73%를 달성했다.
명형국 BNK금융 그룹전략재무부문장은 "비은행, 비이자 이익 중심의 실적 개선과 대손 비용 감소로 연간 경영목표 달성은 무난할 전망"이라며 "경영계획 달성과 함께 주주 친화적 배당정책을 유지해 주주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josep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