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제주신화월드 상반기 2천100명 공채…27일 설명회

연합뉴스2017-02-23
제주신화월드 상반기 2천100명 공채…27일 설명회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 공개 채용이 진행된다.
제주지역 청년 인재 양성 공동사무국은 제주신화역사공원 내 제주신화월드 개발 사업을 하는 람정제주개발이 1차 개장에 필요한 인력 2천100여 명을 상반기에 채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제주신화역사공원 콘도 건설 현장(제주=연합뉴스) 홍콩 란딩인터내셔널을 모 회사로 둔 람정제주개발이 제주신화역사공원에 건설 중인 콘도와 호텔 건설 현장. 2016.12.8 [연합뉴스 자료사진]

람정제주개발은 채용 인원의 80% 이상을 제주도민으로 채용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오는 27일 오전 10시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홀에서 공개 채용 설명회를 한다.
람정제주개발은 물론 제주도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제주상공회의소, 한국산업인력공단, 제주여성인력개발센터, 노사발전재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주지사, 도내 대학 등이 공동 주최하는 설명회에서는 기업 소개, 채용 계획, 채용 일정, 산업인력공단의 직무훈련과정 등을 소개한다.
경력상담코너에서는 호텔(객실·식음·조리), 테마파크(운영·엔터테인먼트), 카지노(영업마케팅·재무·서베일런스·케이지·기타), 경영지원(인사·재무·마케팅) 분야에 대해 상담한다. 협력업체를 통한 간접 채용으로 하우스 키핑, 기물관리, 보안, 미화 등의 분야도 상담한다.
홍콩 란딩인터내셔널(홍콩 증권거래소 코드 00582)이 100% 지분을 소유한 람정제주개발은 제주신화월드 전체 사업 중 1천300여 실 규모 호텔과 테마파크 7개 존 가운데 3개 존, 카지노, 마이스(MICE) 시설, 쇼핑시설 등을 올해 4분기에 1차로 개장한다. 미화 18억 달러가 투입되는 이 사업이 2019년 완료되면 전체 채용 인원은 총 5천여 명에 달할 전망이다.
제주도와 JDC, 도내 5개 대학, 람정제주개발은 다양한 분야의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람정트랙'과 9개 고교를 대상으로 한 '람정고교클래스', 싱가포르 서비스전문가 양성과정 등을 통해 이미 1천100여 명의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제주지역 청년 인재 양성 공동사무국은 2014년 12월 체결한 '제주지역 청년 인재 양성 협약'에 따라 투자기업이 필요로 하는 수요자 맞춤형 제주지역 청년 인재 발굴·육성을 위해 설치된 사무국이다. 제주도와 JDC와 JDC 프로젝트 주요 투자기업, 도내 5개 대학이 참가했다.
khc@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