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춘천시 환경사업소 도시공사 공공운영 가닥…갈등 불씨 여전

연합뉴스2019-10-29

춘천시 환경사업소 도시공사 공공운영 가닥…갈등 불씨 여전
민노총 강원본부 "민간위탁 해지 및 시 직접 운영·고용해야"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춘천시가 지역 현안인 환경사업소(도시형 폐기물처리시설) 운영을 춘천도시공사에 맡기는 공공운영 방식으로 가닥을 잡았다.
춘천 폐기물처리시설 [춘천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이재수 춘천시장은 29일 기자회견을 통해 "시민주권위원회 권고와 용역 결과, 시민 투표 결과를 바탕으로 환경사업소는 공공운영방식이 타당하다고 결정했다"며 "도시공사로의 전환 등 공공운영방식에 대한 검토와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혈동리 도시형 폐기물처리시설 민간위탁 과정에서 40여명이 일자리를 잃게 되자 민간위탁 철회와 근로자 직접고용, 고용승계 등을 요구하며 시청 앞에서 1년 넘게 천막농성을 벌이는 등 갈등을 빚었다.
이 시장이 지난해 12월 31일 현행 운영시스템에 대한 연구용역 등을 통해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히면서 농성 천막을 자진 철거했다.
이후 춘천시 정책을 심의 조정해 권고하는 시민주권위원회가 운영 방식과 관련 시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근 공공운영 방식으로 전환을 권고했다.
춘천시는 또 노동자 고용문제와 관련 다수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민간위탁 종료 시점(내년 11월)까지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춘천시나 도시공사가 운영하는 공공 운영방식에 대한 운영 주체 등과 관련 노조와 견해 차이로 인한 갈등 불씨가 여전히 남아 있다.
민주노총 강원본부는 이날 이 시장의 입장 발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장은 민간위탁 해제와 직접 운영을 결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춘천시가 사실상 춘천도시공사의 공공 운영방식을 결정했지만, 이들은 시가 직접 고용을 시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춘천시장이 지난달까지 약속한 이행 방안을 제시하지 않아 뿔뿔이 흩어져 생계를 이어가는 41명의 조합원은 절망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합리적 대안은 민간위탁 계약 즉시 해지와 직접 고용을 해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ha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