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회생 절차' 대천리조트 살리자"…보령시 10% 지분 출자 결정

연합뉴스2019-10-29
"'회생 절차' 대천리조트 살리자"…보령시 10% 지분 출자 결정
김동일 시장 "민간영역의 전문적 참여 통한 경영혁신 필요"

대천리조트 회생 방안 밝히는 김동일 보령시장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김동일 충남 보령시장이 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천리조트 회생을 위한 10% 지분 출자 결정 방침을 밝히고 있다. 2019.10.29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보령시가 ㈜대천리조트 회생을 위해 10% 지분 출자를 결정했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2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대천리조트 설립 취지에 맞는 공익적 가치 실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출자·출연기관운영심의위원회의 의결, 시의회 승인을 거쳐 이런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대천리조트는 정부의 석탄산업 합리화 조치 이후 침체에 빠진 폐광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07년 설립됐다.
콘도미니엄 100실, 퍼블릭골프장(9홀), 레일바이크(2.5km) 등으로 이뤄진 대천리조트 지분(자본금 740억원)은 한국광해관리공단 38%, 보령시 33%, 강원랜드 29%다.
하지만 계속되는 매출 감소와 경영악화로 유동성 위기가 찾아왔고, 끝내 이를 극복하지 못했다.
김 시장은 "설립 시부터 과도한 차입금과 저조한 매출로 유동성 위기가 발생했지만, 시는 3분의 1 지분 소유 주주로서 난국 타개를 위해 정부에 자금 지원을 건의하고 과점주주인 한국광해관리공단과 강원랜드에 추가 공동출자를 요청하는 등 회생 방안을 강구해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하지만 위기를 이겨내지 못해 민간기업과 인수합병 절차를 이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현재 시의 의지가 회생 계획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인수합병 주관기관과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동안 많은 재정이 투입된 대천리조트에 대해 시 재정을 추가 투입하는 것에 대해 일부 우려의 목소리가 있는 데도 이런 결정을 한 것은 리조트 매각 이후라도 지분 출자를 통해 지역의 안정성과 리조트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구노력의 하나"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민간 영역의 전문적인 참여를 통한 대천리조트 경영혁신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전문적인 경영 능력과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투자를 할 수 있는 기업이 대천리조트 경영에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