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현대위아, 러시아에 엔진 생산법인 신설…2천100억원 투자

연합뉴스2019-10-25

현대위아, 러시아에 엔진 생산법인 신설…2천100억원 투자
2022년부터 연 24만대 엔진 생산…국내외 200만대 생산능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위아[011210]는 25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자동차 엔진 생산법인을 설립하고 유럽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대위아는 2천100억원을 투자해 13만2천㎡(약 4만평) 규모 부지에 유럽 지역 첫 자동차부품 생산기지를 세운다고 말했다.
2021년 10월 양산이 목표로 2022년부터 연 24만대 규모로 엔진을 생산한다. 엔진 부품 가공에서 조립까지 전 과정을 한다. 1,600cc 엔진을 생산하고 이후 다변화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는 러시아 정부의 기업투자 촉진제도(SPIC)를 통해 이뤄졌다.
현대위아는 러시아법인 신설로 국내외에 다섯번째 엔진 생산 기지를 확보하고 연 200만대 이상의 엔진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충청남도 서산시와 경기도 평택시, 해외에서는 중국 산동법인과 멕시코법인에서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용 엔진을 생산한다.
현대위아는 러시아 자동차 시장 성장세를 감안해 법인 설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코트라에 따르면 지난해 러시아의 승용차 판매량은 총 180만591대로 12.8% 증가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러시아법인 설립으로 유럽 자동차부품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뛰어난 기술력과 완벽한 품질로 유럽 시장에서 인정받는 자동차 부품 제조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