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뉴스

뒤로가기

기업-특성화고·대학 청년 채용 '경남형 하이·기업트랙' 빛난다

연합뉴스2019-10-25

기업-특성화고·대학 청년 채용 '경남형 하이·기업트랙' 빛난다
기업·학교·경남도 손잡고 2013년 협약 후 1천500여명에 일자리

경남도청[촬영 김동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25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도내 23개 중소기업, 6개 대학, 7개 특성화고등학교 간 '경남형 하이·기업트랙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문승욱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기업체 대표와 대학관계자, 특성화고등학교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형 트랙사업은 도가 2013년 기업트랙으로 처음 시작한 이후 현재 '하이트랙 사업'과 '기업트랙 사업'으로 나눠 추진되고 있다.
하이트랙은 도내 특성화고 졸업(예정) 학생을 일선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기능 인력으로 양성해 도내 기업에 채용을 연계하는 것이다.
기업트랙은 도내 이공계·인문계 대학생을 졸업과 동시에 도내 기업에서 고급 인력으로 활용하도록 채용을 연계하는 사업이다.
만성적인 인력난에 시달리는 도내 기업들은 이 사업을 통해 기업 요구에 맞게 성장한 청년들을 일선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어 관심과 참여도가 높다고 도는 설명했다.
청년들도 지역 강소기업 취업과 기업 핵심 인재로 성장할 기회를 얻게 돼 만족도와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
이날 트랙 협약에 참여한 기업은 쏘테크, 포스텍, 태일, 에디슨모터스, 제일전자공업, 신성사, 모든엘리베이터, 미래인더스트리, 엔디티엔지니어링 등 23개 업체다.
선박 설계, IT서비스, 자동차 부품제조, 항공기 부품 제조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참여해 도내 기업들의 경남형 트랙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들 참여 기업들은 경남대, 경상대, 영산대 등 도내 6개 대학과 진주기계공업고, 경남자동차고, 창원공업고, 창원기계공업고, 김해건설고, 마산공업고 등 7개 특성화 고등학교와 협약을 체결해 총 71명을 채용하기로 약속했다.
현재까지 170개 도내 기업이 경남형 트랙사업에 참여해 도내 대학 졸업생 1천87명, 특성화고 졸업생 513명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했다.
도는 경남형 트랙사업을 통해 더 많은 기업이 도내 청년을 채용할 수 있도록 트랙사업 참여기업에 채용장려금, 환경개선금을 지원한다.
재직자(재학생)에게는 재직자형 계약학과 근로장학금을, 기업에는 현장학습비도 준다.
기업은 여신금리 우대, 중소기업 육성자금 이자 지원 등 각종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중소기업은 인력난을, 청년은 구직난을 겪고 있는데 경남도는 이러한 일자리 미스매치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경남형 트랙사업을 기업현장에 맞도록 더욱 활성화하겠다"며 "경남형 트랙사업을 통해 기업은 도내 인재들을 채용하고 학교는 졸업생들을 좋은 도내 기업에 취업시킬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