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서산특구에 자동차 직선주행시험로 만든다…특구 계획변경 확정

연합뉴스2019-10-24

서산특구에 자동차 직선주행시험로 만든다…특구 계획변경 확정
2021년 완공…서산시 "자동차 메카 도시 발돋움"

서산바이오·웰빙·연구특구 조감도[서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산=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충남 서산시는 23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열린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에서 자동차 수출 연구시설(직선주행시험로) 조성을 위한 서산바이오·웰빙·연구특구(서산특구) 계획변경이 확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시가 지난 3월 15일 부석면 서산간척지 B지구 내 서산특구에 자동차 연구시설인 직선주행시험로(길이 4.75km) 조성을 위한 특구계획 변경을 신청한 지 7개월여 만이다.
이번 계획 변경으로 특구 면적은 570만㎡에서 600만㎡로, 사업비는 8천576억원에서 9천133억원으로 각각 증가했다.
현대건설과 현대모비스가 조성하는 자동차 직선주행시험로는 국제표준 배출가스 및 연비 인증에 대응하기 위한 시설로, 2021년 완공된다.
시는 이 시설이 완공되면 1조7천5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1만1천여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남북·동서 간선도로와 북측 진입도로, 부남교 등 주요 기반시설 조성으로 서산특구의 사업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돼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맹정호 시장은 "2016년 서산특구 내 자동차주행시험장(151만㎡) 준공에 이어 2021년 이 시설이 완공되면 서산은 자동차 부품, 조립, 연구 기능을 갖춘 자동차 메카 도시로 발돋움할 것"이라며 "자동차 산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sw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