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삼성전자, 친환경대전 참가…"5년간 온실가스 1천86만t 감축"

연합뉴스2019-10-23

삼성전자, 친환경대전 참가…"5년간 온실가스 1천86만t 감축"
"나무 7천777만그루 심은 효과"…녹색경영 성과 소개

삼성전자, 제품 포장재에 종이와 친환경 소재 사용(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 휴대전화 제품의 변경된 포장재 모습 [삼성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005930]는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한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Eco-Expo Korea 2019)'에서 친환경 경영 성과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친환경 혁신을 통한 새로운 가치 창출'을 주제로 108㎡ 규모의 부스를 마련한 삼성전자는 2개의 테마존을 통해 녹색경영 활동을 소개했다.
'친환경 활동존'에서는 국내외 사업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온실가스 저감 노력과 친환경 정책 등을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생산공정 효율화, 고효율 설비 도입 등을 통해 1천86만t이 온실가스를 줄였으며, 이는 소나무 7천777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또 내년까지 미국, 유럽, 중국의 모든 사업장에서 재생에너지를 100% 사용하고, 국내에서는 수원, 화성, 평택 사업장 내 주차장과 건물 옥상에 태양광과 지열 등의 발전 설비를 설치한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친환경 제품' 존에서는 에너지, 자원효율, 건강 등 3가지 테마의 제품을 선보였다.
에너지효율 1등급을 받은 '셰프컬렉션' 냉장고, 무풍 냉방 사용시 최대 90% 전기사용을 줄일 수 있는 '무풍에어컨 갤러리', 배수 없이 세탁물만 추가해 물 낭비를 막는 '애드워시' 세탁기 등을 전시했다.
또 종이와 옥수수전분, 사탕수수 등 바이오 원료를 사용한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휴대전화, 청소기, TV 액세서리 등의 포장재도 내놨다.
이밖에 가전제품의 에너지 사용량과 전기료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스마트싱스 에너지 서비스', 인텔리전트 플랫폼 '빅스비'를 통해 다양한 스마트 가전제품을 음성 제어하는 에너지 절감 관리 서비스 등도 선보였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