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로 간편송금 하루 2천억원 넘어…61% 증가

연합뉴스2019-10-17
'○○페이'로 간편송금 하루 2천억원 넘어…61% 증가
상반기 간편결제도 하루 1천628억원…한은 전자지급 통계

스마트폰 간편송금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와 같은 간편송금 서비스의 하루평균 이용금액이 2천억원을 넘어섰다.
한국은행이 17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중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 자료를 보면 올해 1∼6월 간편송금 서비스 이용금액(이하 하루평균)은 2천5억원으로 작년 하반기 대비 60.7% 증가했다.
이용건수는 218만건으로 같은 기간 34.8% 늘었다.
간편송금은 스마트폰에 충전한 선불금을 전화번호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활용해 송금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한은은 "시장 점유율이 높은 대형 전자금융업자의 서비스 이용 규모가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고 증가 배경을 설명했다.
간편송금 서비스는 토스, 네이버페이, 카카오페이 등 전자금융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의 이용금액이 상반기 기준 1천879억원(93.7%)으로 전체 이용액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공인인증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 없이 비밀번호 등을 이용해 결제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도 이용실적이 크게 성장했다.
상반기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금액은 1천628억원으로 전기 대비 15.8% 늘었고, 이용건수는 535만건으로 전기 대비 18.2% 증가했다.
온라인 쇼핑몰 성장세가 이어지면서 전자지급결제대행(PG) 서비스 이용 규모도 커졌다.
상반기 PG 서비스 이용액은 작년 하반기보다 12.9% 늘어난 4천868억원이었고, 이용 건수는 15.9% 증가한 1천18만건이었다.
아파트 관리비 등 각종 이용대금의 수납과 정산을 대행하는 전자고지결제 서비스 이용액은 상반기 327억원으로 전기 대비 21.7% 늘었다. 이용 건수는 17만5천건으로 같은 기간 9% 증가했다.
직불전자지급 서비스 이용금액은 전기 대비 34.3% 늘어난 2천939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용 건수는 44.6% 늘어난 1천381건이었다.
직불전자지급 서비스란 편의점 등을 이용할 때 스마트폰 앱으로 인증을 하면 구매자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자금을 이체해주는 중계 서비스를 말한다.
p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