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3분기 중소기업 수출 3.3% 감소…수출비중·수출기업수는 증가

연합뉴스2019-10-17

3분기 중소기업 수출 3.3% 감소…수출비중·수출기업수는 증가
중기부 "대외여건 악화에 중화권 부진 영향"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올해 3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지만, 우리나라 전체 수출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수출 기업 수는 증가했다.
수출기업[연합뉴스 자료사진] 특정 업체 및 기사 내용과 무관한 자료 사진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7일 발표한 '2019년 3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중소기업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3% 감소한 252억 달러(약 29조9천억 원)로 집계됐다.
3분기 수출 중소기업 수는 6만3천55개로, 전년 동기 대비 1천163개, 1.9% 늘어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소기업 수출 비중도 전년 동기 대비 1.7%포인트 증가한 18.7%를 기록했다.
중기부는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글로벌 제조업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와 함께 주력 시장인 중화권의 부진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국가별로는 중화권인 홍콩(-23.3%), 중국(-13.6%), 대만(-6.0%) 등에서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
반면 수출규제를 직면한 대(對) 일본 수출은 금형(17.9%), 전자 응용기기(42.4%), 화장품(38.9%) 등의 수출 호조로 6.9% 증가했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품목 중 합성수지(-11.4%), 철강판(-8.6%), 계측제어분석기(-8.5%), 화장품(-4.6%) 등 4개 품목에서 수출이 줄었다.
반면 플라스틱제품(9.9%), 자동차부품(17.1%), 기타기계류(8.4%) 등 3개 품목은 수출금액과 물량이 모두 증가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지난 5월 발표한 중소기업 수출지원대책의 후속 조치로 이달 중 혁신기업의 해외 진출 촉진과 한류마케팅 고도화 등을 반영해 중장기 성장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