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흑자와 적자…신규면세점 우열 드러나기 시작

연합뉴스2017-02-22

흑자와 적자…신규면세점 우열 드러나기 시작
신세계 명동점, 9개월 만에 흑자…"신규면세점 최단 기간"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신규면세점 간 실적 차별화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신규면세점들은 지난해 일제히 대규모 적자를 냈지만, 올해 들어 일부가 흑자 기조로 돌아서면서 업계 내에서도 명암이 엇갈리고 있다.
신세계디에프는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이 개점 9개월 만에 월 단위 흑자를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5월 개장한 신세계면세점 명동점은 인터넷면세점 실적을 포함해 지난달 매출 750억원, 영업이익 12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명동점 매출이 이달 들어 하루 최고 52억원, 평균 38억원까지 성장하는 등 상승세가 뚜렷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달 버버리와 토즈, 다음 달 끌로에와 셀린느 등 고급 브랜드 매장이 잇달아 문을 열 예정이어서 올 상반기 계획했던 일평균 매출 40억원은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고 신세계는 전망했다.
명동점은 신규사업자 중 최단 기간 흑자 달성에 이어 최단 기간 연매출 1조원 달성도 노리고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명동점이 시장에 안착하고 하반기에는 센트럴시티점 개장을 앞두고 있어 롯데, 신라와 더불어 면세점 '3강'으로 자리를 굳혀가고 있다.
루이뷔통 등 최고급 브랜드도 올해 내 입점할 예정이다.


앞서 HDC신라면세점도 지난달 월 단위 손익분기점 돌파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다.
HDC신라면세점은 지난달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32억원, 1억2천500만원으로 개장(2015년 12월) 이후 1년 만에, 정식 개장(2016년 3월) 기준으로는 10개월 만에 월 단위 흑자를 냈다.
HDC신라면세점에도 올 상반기에 루이뷔통이 입점할 예정이다.
반면에 한화갤러리아는 면세점 사업 부진으로 지난달부터 임원은 연봉 10%를 자진 반납했으며, 부장과 차장급 등 중간관리자들도 상여금 100% 자진반납에 나섰다.
한화갤러리아의 면세점 사업은 지난해 438억원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최근 일평균 매출이 12억~16억원으로 수준으로, 단체관광객이 증가하면서 매출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에 흑자 전환할 것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두산의 두타면세점도 실적이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두타면세점은 지난해 상반기에만 160억원의 영업손실을 냈으며, 연간으로는 3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소·중견사업자인 SM면세점도 지난해 200억원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doubl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