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삼성 8개 계열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에 20억원 지원

연합뉴스2019-10-08
삼성 8개 계열사, 태풍 '미탁' 피해 복구에 20억원 지원
삼성전자서비스는 제품 무상점검…삼성카드는 특별 금융지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은 최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본 지역의 빠른 복구를 위해 성금 20억원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삼성전자[005930]를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생명[032830], 삼성화재[000810], 삼성물산[028260] 등 8개 계열사가 참여했으며,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될 성금은 주민 지원과 피해 복구 등에 쓰일 예정이다.
이에 앞서 에스원[012750]과 삼성물산은 담요와 생활용품 등으로 구성된 1천100여개의 구호 키트를 전달했으며, 앞으로 필요한 만큼 추가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서비스는 침수 전자제품에 대한 무상점검과 세척 서비스를 제공하고, 삼성카드[029780]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이용금액 청구 유예와 대출금리 할인 등의 특별 금융지원을 한다.
삼성, 태풍 '미탁' 피해 복구에 20억원 지원 (서울=연합뉴스) 경북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한 삼성전자서비스 엔지니어가 침수된 세탁기를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