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페이지

기업뉴스

유성엽 "광주·전북지역 어음 부도율 전국 1위"

연합뉴스2019-10-07

유성엽 "광주·전북지역 어음 부도율 전국 1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광주와 전북지역 어음 부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성엽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성엽(정읍·고창, 대안정치연대 대표)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전국의 시·도별 어음 부도율 현황에 따르면 전국 광역시에서 광주가 평균 0.99%로 가장 높았다.
도 별로는 전북이 0.53%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년간 전국의 평균 어음 부도율은 0.13%였다.
이런 부도율은 지역 총생산과 연계돼 2017년 광주지역 총생산은 37조 7천억원, 전북은 49조 3천억원으로 전국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유 의원은 "인구수가 비슷한 대전과 충남이 각각 40조 5천억원과 115조 5천억원을 생산한 것과 비교하더라도 호남의 경제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도 호남의 경제 사정이 전혀 나아지지 않았다"며 "이는 또 다른 호남 홀대이자 자신을 지지해 준 사람들에 대한 배신의 정치"라고 비난했다.
sollens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